학술논문 저자의 출판 윤리(ethics)

학술논문 저자의 출판윤리(ethics)

 

논문 출판을 위한 ‘출판윤리’는 과학 출판의 질을 유지하고, 과학 발견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쌓으며, 저자의 공을 인정하기 위해서 필수적입니다. 기본적으로 출판윤리는 다음을 뜻합니다.

 

1) 데이터 조작(data fabrication)을 비롯한 다양한 조작

데이터 조작은 연구자가 실제 연구를 진행한 데이터가 아니라, 허위로 데이터를 만들어 논문에 포함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진짜 연구를 진행하지 않고, 기존의 데이터를 약간 바꾸기만 한 것이죠.

 

2) 표절(plagiarism)

표절은 다른 누군가의 아이디어나 연구를 적절하게 밝히지 않고 차용해 쓰는 것입니다. 기존에 발표된 내용이라면 반드시 인용을 표시해주어야 합니다. 여기에는 자신의 연구와 논문도 포함됩니다. 자신이 이전에 발표한 논문이라고 그냥 사용한다면 자기표절이 됩니다.

 

3) 여러 저널에 동시에 투고하는 복수투고(multiple submission)

동시에 논문을 여러 저널에 투고하는 것도 출판윤리에 어긋납니다. 에디터와 리뷰어의 시간을 낭비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어떻게 출판에 성공한다고 하더라도 저자(author)와 저널의 명성에 피해가 됩니다.

 

4) 중복출판(Redundant publication 혹은 salami publication)

똑 같은 실험을 기반으로 비슷한 논문을 계속 출판하는 것을 말합니다. 그보다는 학계에서 인정받는 논문에 자신의 실험 결과를 결합시키는 것이 선택한 저널의 주목을 받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같은 실험으로 논문을 짜집기하듯이 엮어서 취약한 논리를 담는다면 리젝(reject)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5) 저자의 공헌도(contribution)

논문 저자들은 어느 정도 공헌을 했느냐를 적절하게 밝히고, 모두 명시해야 합니다. 학생이나, 실험실 인력도 모두 포함된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저자권(authorship)을 위해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International Committee of Medical Journal Editors에서는 저자권과 관련된 가이드라인을 상세하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저널마다 출판윤리를 위한 확인 작업과 도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자칫 모르고 윤리를 어겨서 리젝되는 일이 없어야겠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