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L 에디팅(Editing) VS 프루프리딩(Proofreading)

에디팅 VS 프루프리딩

 

흔히 영문교정이라거나 첨삭이라고 말하는 “원어민이 영문을 수정하는 서비스”는 정확하게 에디팅과 프루프리딩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심지어 원어민들도 에티딩과 프루프리딩의 잘 모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두 가지는 분명히 다른 의미입니다.

 

먼저 에디팅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에디팅은 프루프리딩에 비해 약간 공격적인 의미입니다. 그래서 다양한 부분을 수정하고, 에디터가 새로운 표현이나 수정을 제안합니다. 에디팅의 목적은 언어를 더 분명하고 일관적으로 개선하고, 표현을 명확하게 바꾸며, 가독성을 높여서 전반적으로 글을 개선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에디팅을 받은 다음에는 글이 좀 더 목적에 맞고 자연스럽습니다.

 

에디팅의 특징

1) 전반적으로 글을 개선한다.

2) 언어의 사용을 개선한다.

3) 표현을 더 분명하게 바꾼다,.

4) 오류나 일관적이지 못한 부분을 제거한다.

5) 글의 내용을 더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6) 원어민들도 받으면 좋지만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ESL author에게는 꼭 필요하다.

 

그래서 에디터들은 에디팅에서 다음에 주목합니다.

1) 단어와 표현의 사용은 적절한가? 사전에서 막 뽑아낸 듯한 튀는 표현은 걸러내야 한다.

2) 글이 너무 수동적이지 않은가? 물론 늘 능동적이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수동적인 글은 설득력이 떨어질 수 있다.

3) 글의 톤(tone)은 독자들을 고려했을 때 적절한가?

4) 단어를 너무 많이 사용하지는 않는가? 물론 variation은 중요하지만 불필요하거나 어울리지 않은 단어의 사용은 좋지 않다.

5) 중립적인 단어가 사용되었는가? 특정 성별이나, 성향에 치우친 단어의 사용은 지양해야 한다.

 

그렇다면 프루프리딩은 무엇일까요?

프루프리딩은 한마디로 오탈자 교정입니다. 에디팅에 비해서 덜 적극적인 교정이며, 그래서 가격도 저렴합니다. 대부분 문법, 철자, 문장부호 오류와 단어의 오류를 골라냅니다. 하지만 문장의 완성도를 위해서 역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죠. 중요한 서류인데 오타와 같은 사소한 실수가 있으면 어떨까요? 아무래도 완성도가 떨어져 보이고, 정성이 부족해 보입니다.

 

프루프리딩의 특징

1) 스펠링 오류, 문법 오류, 오타를 골라낸다.

2) 언어와 포맷을 일관적으로 맞춘다.

3) 이미 자체적으로 훌륭한 글이지만, 더 완벽하게 만든다.

4) 출판이나 제출 전 마무리 작업이다.

5) 주로 원어민들에게 더 적합하다(원어민들은 영어가 모국어이지만 프루프리딩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6) 에티딩보다 저렴하다.

 

그래서 프루프리딩 에디터들은 다음에 주목합니다.

1) 스펠링이 제대로 쓰여 있는가?

2) 마침표, 콤마, 콜론, 세미콜론 등은 제대로 사용되었고, 정확한가?

3) 물음표나 따옴표는 정확하게 사용되었는가?

4) 띄어쓰기가 잘못된 곳은 없는가? 특히 마침표 이후 띄어쓰기는 제대로 되어 있는가?

 

한 마디로 요약하면 에디팅은 글을 전반적으로 개선시켜주는 작업이고, 프루프리딩은 이미 훌륭한 글에서 혹시 모를 실수를 바로잡아 더 완벽하게 만들어주는 작업입니다.

 

사실 확실한 작업을 위해서는 글을 쓴 먼저 에디팅으로 글 전반을 개선하고 다음 프루프리딩을 통해 실수를 바로잡아야 합니다. 하지만 두 가지 서비스를 모두 이용하려면 비용이 만만치 않은 게 대부분입니다.

 

바나나에디팅의 서비스는 합리적인 가격에도 불구하고 무조건 ESL author에 꼭 필요한 에디팅으로 제공되고 있으며, 내부 감수팀이 마지막으로 프루프리딩을 진행해 에디팅 + 프루프리딩을 모두 제공하고 있습니다.

 

 

 

Leave a Comment